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사람들과 관심거리를 나눌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아버지 도시락 싸드렸어요

조회 수 820 추천 수 0 2014.05.28 09:27:40
우선 새벽에 잠결에 만들다 보니 인증샷이 없는건 대단히 죄송합니다 ^^;
 

평소에 항상 어머니가 아버지 도시락을 싸시는데
 

집에서 빈둥거리며 노는놈이 밥만 축내고 있는것 같아 간만에
 

실력발휘를 했습니다 흐흐
 

그래도 나가서 일할땐 조리실장이었는데 생각해보면
 

집에서 딱히 부모님에게 음식한번 제대로 대접한적이 없어서..
 

아버지한테 뭐 드시고 싶냐니까 날도 덥고 입맛도 없으시다길래
 

새콤달콤한 유부초밥 해드렸네요.
 

msg가 몸에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저희집이 원래 미원이나 인공조미료를
 

안쓰다보니...msg를 좀 드시면 속이 거북해 하시는 아버지땜에
 

시중에 파는 유부초밥용 유부가 아닌 생 유부를 사다가 조리했네요 ㅠㅠ
 

시중에 파는 유부초밥용 유부는 전부 선조리가 되있는것들이라 되게 만들기 쉽지만
 

생 유부를 사와서 하려니 여간 손이 많이 가는게 아니더군요 끙...
 

가게 신매뉴 개발한다고 이것저것 사둔 식자제가 많아서 도움을 좀 받았습니다.
 

후리가케 라든가 가쓰오부시 라던가..
 

아버지 회사 직원이 총 네분이라 4인분 싸는데 양이 어마어마했네요
 

거기에 저랑 어머니랑 할아버지 드실것까지 만들다 보니 양이 말도안되게 많아져서
 

아침부터 야채볶고 유부 조릴 양념장 만들고 하다보니 주방이 개판이 되버려서
 

어머니 한테 꾸중은 좀 들었지만 ㅋㅋㅋ
 

원래 아버지가 제가 주방을 하는걸 되게 못마땅해하셨는데
 

출근전에 유부초밥 하나 맛보신다고 드셔보시곤 역시 요리사가 해주는건 다르네~
 

라면서 평소 안하던 칭찬도 해주시고~!!
 

반강제로 백수짓을 하고 있지만 오늘은 그래도 참 뿌듯한 하룹니다 ㅎㅎ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최근 수정일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은 어떤글이든 상관없습니다. 자유롭게~ 가브리엘조   2016-04-26 16:21 10203
인기글↑ AMD, 차세대 그래픽카드 라데온7 발표 file [1] 회원_91845831 3 2019-01-27 18:35 63
인기글↑ 사운드 카드가 필요없는 이유 [7] 회원_26017113 2 2019-02-21 14:19 90
인기글↑ 셋팅을 찾다가 알게된 사실이 있습니다. file [1] 회원_46248916 1 2019-02-27 18:07 37
318 데스크탑 cpu열.. [6] elemeoen   2014-05-30 11:37 1862
317 5월 4주차 로테이션 강백호   2014-05-28 10:57 1045
316 칼바람 단일 챔피언 모드 강백호   2014-05-28 10:54 1131
315 LG G3 출시 강백호   2014-05-28 10:32 1030
314 서슬여왕 리산드라 판매 강백호   2014-05-28 10:45 1047
313 하루에 몇시간만 자면 괜찮을까요? [5] 평가단   2014-05-28 10:05 2232
312 지금 하늘이 이상함.... [1] 익명   2014-05-28 10:59 1643
311 갑자기 생각난 군대에서 아무 걱정 없이 군생활 했을때.. [3] 익명   2014-05-28 09:32 1609
310 여자가 욕하니까 너무 꼴베기가 싫네요.. [6] 익명   2014-05-28 10:11 1687
309 우리나라에선 진보는 [1] 익명   2014-05-28 09:31 1468
308 persons 와 personnel 의 차이점이 뭔가요? [6] 익명   2014-05-28 11:15 1719
307 팟캐스트 유익한? 방송 추천 좀 해주세요 [1] 익명   2014-05-28 09:30 1616
306 txt 형식의 책을 읽을 때 어떤 프로그램을 사용하시나요? [1] 익명   2014-05-28 09:29 1918
305 아...선거운동 개짜증나네요 [3] 익명   2014-05-28 09:29 1499
304 선거운동가관이네요ㅋㅋㅋ [1] 익명   2014-05-28 09:29 1543
303 요즘들어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네요 [3] 익명   2014-05-28 09:28 1571
302 여행 준비하면서 경험한 어이없는 일 [2] 익명   2014-05-28 09:28 1702
» 오랜만에 아버지 도시락 싸드렸어요 익명   2014-05-28 09:27 820
300 고양이 키웠을 때.. 익명   2014-05-28 09:27 917
299 정말 대형 재난에 놀랄 기력도 없네요 [1] 익명   2014-05-28 09:27 157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