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때문인지 자존감도 없고 당당하게 고개 들고 걷고싶은데 건물 유리벽 사이로 비치는 얼굴보고 진짜 고개 다시 숙이고 그래요 ㅠㅠ

거울도 아침에 나갈때 아니면 보지도 않고 길가면서 사람을 평가하게 되네요

아 저사람은 피부가 이뻐서 좋겠다. 저 사람은 코가 너무 이쁘네. 저사람은 진짜 얼굴도 작고 눈도 이쁜데 나는.. 이러면서 비교하며

 비참함이라고 해야되나요 ㅠㅠ 유독 요즘엔 거리에 이쁜분들이 더 많은것 같네요.

외모때문인지 차별대우도 적지 않게 많이 받게되고 그러네요

주위사람들 한테 이야기하면 너가 너무 예민한것 아니냐는데

못생기지 않은 사람들은 절대 몰라요 예민한게 아니고 직접적으로 와닿는것들을 ㅜ.ㅜ

하 정말.. 돈모아서 성형밖에 답이 없는걸까요. 네 자신을 사랑하라 있는것에 감사해라고 말들 하는데 주위에서는

사랑할 구석이 있어야 사랑하고. 당연한것들 주위사람들도 다 가졌는데 어떻게 감사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제가 유난히 심한 열등감을 가진편인가요 ㅜ.ㅜ
엮인글 :

익명

2014.05.31 06:27:51
*.168.0.1

생겨서 없어지는 자신감을 되살리려면 답은한가지죠.

자신을 가꾸시면됩니다. 여성이신지 남성이신지 모르겠지만 저도 군대가기전에는 외모에 자신이 없었는데

군대전역이후에도 꾸준히 운동해서 큰 키를 살려서 몸만들고 적당히 꾸미니까 고등학교 동창들도 몰라보더군요.

굉장히 평범한 인상인데 운동해서 옷걸이 제대로 만들고 거기에 맞는 옷 제대로 사서 입어주고

머리만 잘 관리해도 누구나 괜찮은 외모가질수 있습니다.

외모가 콤플렉스이면 뭔가 행동해서 바꾸시면 됩니다. 역으로 아예 포기하시면 답이없어집니다.

개콘에 나오는 개그맨들 보세요. 여성이고 남성이고 운동해서 사람바뀌고 다이어트 책내고

잘 살잖아요? 외모가 그저 타고나는거라고 낙심하는것만큼 심한 자기변명은 없는거에요.

다만 시작이 어렵다는건 누구보다도 공감하는데요. 정말 좋아하는 이성에게 차이거나

외모때문에 크게 수치심을 가지게 되는 일이생기시면 저절로 운동할 의욕이생기실거에요

익명

2014.05.31 06:27:58
*.168.0.1

음.. 저도 예전에 여드름이 심하게 나서 그때부터 약간 글쓴분과 비슷한 열등감 가졌었는데..
진짜 계속 땅만 보고 걷고, 괜히 몸 움츠려지고, 다른 사람 얼굴 쳐다보지도 못하고 그랬네요.
특히 젤 심하게 느꼇을때가 미용실에서 머리할때 괜히 거울보기가 꺼려질 정도..?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머리 스타일 막 바꿔가면서 제 얼굴형에 어울리는 머리스타일과
제 몸에 어울리는 옷 입고 집에서 전면거울 보니 좀 민망하지만
어라 나도 좀 괜찮네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그때부터 일부러 고개 들고, 등 펴고 다니다 보니 시간 지나다 보니 극복되드라구요.
글 쓴 분도 아마 마음의 문제인거 같아요.
자신감 가지시고 당당하게 다니시면 되실듯..

익명

2014.05.31 06:28:03
*.168.0.1

그때 그 경험은 글쓴이분의 자신감없는 행동과 소극적인 행동으로 인해 불편이 온거라고 생각합니다.
보통 사람들은 소심한 사람한테는 눈길과 호감이 잘 가지 않거든요. 제 친구놈도 얼굴은 왕창 꺠졋는데
성격이 워낙 활달해서 여자들한테 인기가 많습니다. 외모 따지는 사람들은 그렇게 가까이 두면 좋은편은
아니거든요 그러니 외모에 너무 신경쓰시지마시고 자신감 가지시길바랍니다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은 어떤글이든 상관없습니다. 자유롭게~ 가브리엘조 2016-01-21 10194
인기글↑ 사운드 카드가 필요없는 이유 [4] 회원_26017113 2019-01-15 39
인기글↑ AMD, 차세대 그래픽카드 라데온7 발표 file 회원_91845831 2019-01-13 25
인기글↑ 윈도우 문제로 성능못내는 CPU 멀티 코어 성능 내는법! 회원_36641579 2019-01-13 15
388 동네마트 아이스크림 80퍼센트의 불편한 진실 익명 2014-05-31 882
387 일하는게 힘들고 주눅드네요... [1] 익명 2014-05-31 1615
386 새누리당이 진짜 싫은 이유 중 하나 [3] 익명 2014-05-31 1744
385 하 너무 더워서 장사가 너무잘되네요 [1] 익명 2014-05-31 1574
384 나쇼날지오그라픽 호랑이 글을 보고 [1] 익명 2014-05-31 1605
383 야당이 집권해야하는 이유 [1] 익명 2014-05-31 1539
» 이런글 쓰긴 좀 그렇지만 외모때문에 요즘 고민 많이되네요 [3] 익명 2014-05-31 1493
381 엑스맨데이오브퓨처패스트랑 전편들 [1] 익명 2014-05-31 1628
380 와..생각보다 젊은 층들도 지역감정을 많이 느끼나봐요.. 익명 2014-05-31 711
379 데스티네이션 스포좀 해 주세요 [1] 익명 2014-05-31 1615
378 전기제도가 얼마나 개판인데요 [3] 익명 2014-05-31 1623
377 브라이언 노래 부를때 호흡이 짧았나요? [1] 익명 2014-05-31 1842
376 1,2,3 당들 얘기를 듣자면 솔직하게 표줄 분이 없긴하네요..ㅠㅠ 익명 2014-05-31 987
375 yes24 도서 바자회 다녀오신분 있으신가요? (작년) 익명 2014-05-31 874
374 배필3 생각보다 무지 어렵네요.... 익명 2014-05-31 675
373 나혼자 산다 김민준은 2개월째 안보이네요. 하차기사도 안떴는데 말이죠. [2] 익명 2014-05-31 1996
372 맹장 수술받고 잠이 안와서 쓰는 글입니다 [1] 익명 2014-05-31 1561
371 개인적으로 일드의 SP(스페셜) 편성은 마음에 듭니다 [1] 익명 2014-05-31 1867
370 원래 맥주는 안먹습니다 [5] 익명 2014-05-31 1688
369 잉글랜드 vs 페루 중계 보는사람? [2] 익명 2014-05-31 157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