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1660 추천 수 1 댓글 1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ae82738b5f9e9f353bc6d12c070fa304_azGA5Uw6b1lSu.jpg
 
 
1. '수도권 1호선을 대전광역시까지 연장하자'라는 말이 오가고 있다. 물론 실현 가능성은 거의 없겠지만 말이다.
 
 
 
 
2. 최고의 혼잡도를 자랑하는 수도권 2호선은 前 구자춘 서울시장이 단 '20분'만에 계획한 노선이다.
 
 
3. 1,2호선 신설동역에는 일반인들은 잘 모르는 '유령 승강장'이 존재한다
 
 
 
4. 3호선 지축역은 일산이 아닌 고양 벽제, 봉일천 쪽으로 연장하기 위해서 만들었다. 그리고 3호선(지축~오금)과 일산선(지축~대화) 노선은 법으로는 별개의 노선이다
 
 
5. 4호선 '신길 온천'역 주변에는 온천이 없다.
원래는 안산시 신길동에 '신길'을 따서 역 이름을 지으려고 했지만 1,5호선 신길역과 겹치게 되었고 당시 신길동 주변으로 온천시설 개발계획이 있었기에 '신길 온천'으로 이름을 짓게 되었다. 허나 온천개발계획은 백지화가 되었고, 결국엔 지금의 상태가 되어버렸다.
 
 
6. 4호선 중앙역 뒤쪽에는 운행이 중단된 지 한참 된 옛 수인선 중앙역의 흔적 (선로와 승강장)이 남아있다
 
 
7. 먼 옛날에 용산역에서 홍대를 거쳐 상수동 부근 당인리발전소를 잇는 선로가 있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선로는 폐선 되었고 선로 주변들로 점차 건물과 사람들이 들어오기 시작하였다. 지금의 '홍대 걷고 싶은 거리'가 옛 선로가 다니었던 곳이었다. 지금은 이곳에 기차가 다녔었다는 흔적은 거의 찾아볼 수 없다. 그나마 흔적이라고 있는 것은 지금의 홍대 모 떡볶이 건물 앞바닥 보기에는 평범한 바닥 같아 보이지만 이곳은 예전의 '방송소 역'이라는 역명을 가진 기차역 승강장이었다.
 
 
8. 경춘선 복선 전철은 원래 2003년에 개통할 예정이였었다.
 
 
9. 7호선를 경기 북부로 연장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의정부 민락동을 거쳐 양주 옥정 혹은 의정부를 거쳐 포천시내까지 그것도 모자라서 강원도 철원까지 연장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반대로 인천 청라에서도 7호선 연장을 하자는 계획이 있다. 만약 저 계획들이 모두 실현된다면.. 인천-부천-서울-포천-철원에 이르는 엄청난 길이의 노선이 탄생하게 되는 셈이다.
 
 
 
10. 의정부경전철은 생뚱맞게도 '인천교통공사'가 위탁운영을 맡고 있다.
더욱 생뚱맞은 것은 '부산, 김해경전철'은 '서울메트로'가 맡고 있다.
 
 
11. 먼 옛날에 수원에서 신갈, 용인, 이천, 여주를 잇는 협궤열차 선로가 있었다.
이 노선은 1972년에 폐선 되었고 지금 그 당시의 흔적을 찾기란 매우 어렵다.
 
 
12. 처음 5호선의 계획은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노선이었다.
서울 답십리를 출발해서 신설동을 거쳐 1호선과 같이 노선을 사용하는 식이였다고 한다.
 
 
 
 
13. 서울메트로 및 코레일 소속 전동차의 안내방송은 짱구 엄마 성우를 담당하셨던 강희선 씨가 맡고 있다.
 
 
 
14. 중앙선도 급행열차가 존재한다. 다만 하루에 두 번 밖에 운행하지 않는다.
 
 
15. 원래 1호선과 2호선은 신도림역이 아닌 '영등포역'에서 만날 계획이었다.
하지만 기술상의 문제로 신도림역으로 만나게 되었다.
 
 
 
16. 원래 5호선도 영등포역과 환승할 예정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영등포 역사가 민자역사를 지으면서 지금의 위치로 이전되고 5호선 계획이 이미 확정이 나 버린 바람에 지금의 '신길역'이 탄생하게 되었다.
만약 15번과 16번 모두 본 계획대로 갔었다면 영등포역은 단순히 지옥으로 끝나지 않았을 것이다.
 
 
17. 2호선 한양대역은 반지하, 반지상이라는 독특한 형태의 지하철역이다.
 
 
18. 3호선 원당역은 원래 최초 계획에 없던 역이었다.
 
 
19. 4호선도 급행은 존재한다.
하루 3번, 당고개행만 거기다가 금정역 이후로는 올 정차 강북 사람들한테는 있으나 마나 한 노선이다.
 
20. 원래 6호선은 초기에 동대문-동대문운동장- 동대 입구를 거쳐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공사 난이도의 문제로 지금 노선으로 수정되었다.
 
 
 
 
 
21. 최악의 막장 환승으로 유명한 노원역. 노원역 개통 당시 역 주변은 허허벌판이었다.
개통 당시 설마 노원역이 막장 환승역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을 것이다.

 
22. 7호선 상봉역을 지금의 망우역, 상봉터미널 앞에 지으려고 했지만 굴곡 문제의 기술적 어려움돠 부근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되었다.
만약 변경계획대로 갔었다면 상봉터미널이 쇠퇴되는 일이 없고 중랑구 상권이 지금처럼 붕괴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의 의견이 나오고 있다.
 
 
 
 
23. 서울대입구역에 서울대가 아닌 러브호텔만 잔뜩 있다. 정작 서울대를 가려면 시내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24. 최악의 막장 환승 중 하나인 잠실역은 원래 5호선과 연계될 계획이었다.
후에 5호선은 천호대교 쪽으로 빠지게 되고 대신에 8호선이 들어왔다.
원래는 2,8호선이 서로 가로지르는 '+'형식으로 환승할 예정이었지만 잠실역 일대가 하중도를 매립한
연약 지반이었기에 여러 문제로 인하여 지금의 잠실역이 탄생하게 되었다.
 
 
 
25. 분당선 정자역은 개통 당시 '백궁 역'이었다. 그리고 수내역은 개통 당시 '초림 역'이었다.
 
 
 
26. 안산역~금정역 구간은 개통 당시 4호선이 아니라 1호선의 지선이었다.
94년 과천선(남태령역~금정역)이 개통되기 전까지는 안산에서 영등포를 거쳐 청량리까지 운행하는 노선도 있었다.
 
 
 
27. 경의선 문산역은 1998년 대홍수로 인해 역이 떠내려가는 슬픈 과거가 있다.
 
 
 
 
28. 홍대의 명물인 카페 골목이나 클럽, 공연장들은 홍대입구역보다 상수역, 합정역이 더욱 가깝다.
 
 
 

29. 옛날에 지하철 10호선 계획이 있었다. 석수역 - 시흥대로 - 영등포 - 국회의사당 - 공덕 - 서울역 - 을지로 - 청량리 - 전농동 - 사가정역 아쉽게도 IMF가 터지면서 노선계획은 백지화가 되었지만 현재 신안산선, 경전철 면목선을 통해 부분 계획을 세우고 있다.
 
 
 
30. 2호선 삼성역은 개통 당시 역을 크게 지었다며 예산 낭비의 대표적인 사례로 비판을 받았었다.
삼성역 개통해는 1982년, 강남 개발이 진행 중이었던 시절이었다. 현재 삼성역 일평균 승객수는 약 13만 명 수도권 지하철역 중에서 승객수 TOP 순위에 드는 역이다.
 
 
 
31. 서울시내 엄청난 유동인구를 자랑하는 곳 중 하나인 2호선 강변역(동서울 터미널)은 개통 당시 허허벌판이었다. 보이는 것이라곤 갈대와 코스모스가 전부였다고 한다.
 
 
32. 5호선 마곡역은 원래 역 주변에 월드컵 경기장을 짓는다는 계획을 고려하여 만들어진 역이다.
허나 월드컵 경기장은 마포구 상암동에 짓는 것으로 변경이 되었고 마곡역 주변엔 황무지만 남게 되었다.
현재는 마곡지구라는 이름하에 개발이 진행 중에 있다.
 
 
33. 6호선 녹사평역 주변에 서울시청 신청사를 지을 계획이 있었다. 그 덕분에 역도 화려하고 예쁘게 지었지만 결국 들어오지는 않았다. 그 부지에는 현재 용산구청이 들어섰다.
 
 
 

34. 4호선 선바위-남태령 구간을 타다 보면 이상한 현상을 겪게 된다. 전철 내 점등 몇 개가 꺼지다가 다시 켜지고, 어느 순간부터 주행 위치가 반대편과 서로 바뀌게 된다. 선바위-남태령 구간은 일명 '꽈배기 굴'이라고 불리며, 이것은 4호선을 담당하는 서울메트로와 코레일의 전류 공급 방식이 다르다 보니 이런 괴상한 운영방식이 생기게 되었다.
 

Who's 김태후

?
<?php if(!defined("__XE__")) exit();?>
i5-3230m cpu @ 2.60Ghz
8.00GB
SAMSUNG 840 SSD 128GB
 
윈도우 7 / 64비트 운영체제
 
------------------------반갑습니다 하드웨어 유저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은 어떤글이든 상관없습니다. 자유롭게~ 가브리엘조 10385
인기글 오늘까지는 시원하네요 2 익명_14265813 47
인기글 건마도 중독되네요 2 익명_14259515 93
464 핸드폰 번호 바꿔야지..하아...스팸문자 김태후 1262
463 여름하면 듣는 노래 뭐뭐들 있으세요~? 1 평가단 2481
462 안드로이드 런쳐 메모리 어느정도 먹고 계세요? 평가단 920
461 dayz 스탠드얼론? 그걸 하려고 샀는데..서버 연결 실패.. 카라멜♥ 1622
460 지금 폰 뭐 쓰세요?? 카라멜♥ 875
459 EBS e채널 어느 사회 초년생의 사직서 김태후 1178
458 선거문자 전화 그냥 랜덤으로 돌리는건가요? 2 익명 1838
457 영문 계약서 상 단어 .. 이게? 맞는가요 1 익명 1575
456 네이트뉴스에도 알바가 있는건가요? 익명 983
455 지금 단열공사중인데.. 하루이나 1161
454 MSI 노트북 이 제품 어찌 생각하시나요들? 1 김태후 2602
453 요번 기표대 가림막 없네요?? 라이너스~ 911
452 국민을 존중하는 사람 vs 국민을 무시하는 사람의 대결은 김태후 789
451 롤 챔스 서머 2014 예선. 1 강백호 1559
450 2014년 브라질월드컵 독일 대표팀 명단 발표. 강백호 1931
449 카카오톡 거지같네요. 이제 라인으로 갈아탈까 진지하게 고심중입니다 1 라이너스~ 2316
448 오늘밤 손석희 사회...정몽준·박원순 맞토론 1 평가단 1829
447 피부에 좋은 음식 10가지 김태후 1176
» 서울 지하철의 숨겨진 사실들 1 file 김태후 1660
445 카카오 스토리 웹버전 출시 file 김태후 1036
Board Pagination Prev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91 ... 110 Next
/ 1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