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배/역사
 
마약으로서의 담배는 술보다는 역사가 일천하지만 오랜 과거로부터 존재했다. 서기 7세기경 마야 신전의 벽에 이미 제사장이 담배를 피우는 그림이 묘사되어 있다. 멕시코 원주민들의 전설에 따르면 너무나 못생겨서 남자들이 다 피하는 것에 비관 자살한 여자가 죽기 직전 '세상의 모든 남자들과 키스하고 싶어요'라는 소원을 빌었고 그녀가 죽은 자리 위에서 생겨난 것이 담배라고 한다. 뭐, 소원은 확실히 이룬 것 같다(…).그리고 여자들하고도 키스하게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전설이 전해지고 있는데, 여기서의 주인공은 기생으로 죽어서도 남자들과 입을 맞추고 싶다는 욕망 때문에 그녀의 무덤에서 담배가 자라났다고 한다. 아마 위 이야기가 담배와 함께 전해진 모양이다. 아무튼 다들 한 맺히거나 욕망에 충만한 소원이라서 저주까지 묻어나왔나 보다.
 

흔히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주술의식에 사용하던 것을 서양(유럽)인들이 기호품화 시켰다고 알려져 있으나 신대륙 발견 이전부터 이미 남유럽에서 자생했었다는 설도 일부에서 제기된다. 어쨌건 15세기~16세기 대항해시대 돌입과 함께 기호품으로 전 세계로 급속히 전파된 것은 사실이다.
 
담배가 유럽의 문헌에 가장 처음 언급되는 것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가 1492년 항해를 통해 원주민에게서 잎담배를 받아온 뒤였다. 영국에선 16세기 후반에서야 귀족인 월터 롤리가 처음으로 담배를 피웠는데, 물론 당시에는 담배를 만드는 기술이 없었고, 원주민들에게 받아온 담배만으로 피워야 했다. 당연히 담배의 숫자가 제한되어 있었으므로 골초가 된 롤리는 방에서 몰래 혼자 피웠다. 어느 날 하인이 우연히 보니 주인 머리에서 연기가 나는 것에 기겁하고 다른 하인들에게 주인 머리에 불이 난다고 말하는 통에 하인들이 물을 가득 가져와 그냥 머리에 끼얹어버렸다.(...) 자연 발화 방지
 
막상 담배가 알려지긴 했어도 유행이 되는 것은 반세기나 지나서였다. 본격적인 담배 경작의 시초로 평가되는 것은 프랑스 사람인 장 니코가 약초로서 담배를 재배하기 시작하면서부터였다. 담배의 주요 성분인 니코틴의 어원 또한 이 사람이다.
 

흡연자와 비흡연자와의 대결은 이미 담배 보급 초기인 15세기부터 존재했다. 이때 열었던 토론회를 보면 지금과 매우 흡사한데 비흡연자는 입냄새, 건강 악화, 비흡연자에 대한 피해 등을 주장한 반면, 흡연자들은 입이나 손이 심심할 때 달랠 수 있다거나 초면에 어색한 분위기를 해소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옹호했다. 보급 초기에는 성적 흥분을 유발시킨다 하여 악마의 도구로 마녀사냥을 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정력을 감퇴시킨다.
 
초기에는 시가만 있다가, 시가잎을 자르다가 남은것을 종이에 말아 피우는 궐련, 담배잎을 절여 파이프 등에 넣고 피우는 파이프 담배 등이 생겨났다. 물담배 역시 넓게 보면 파이프 담배라고도 할 수 있다. 요즘에 말하는 담배는 대개 궐련이다.
 
담배는 인삼과 더불어 지력을 소모하여 땅을 상당히 척박하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 미국 개척민들도 이런 이유 때문에 3년 이상 같은 땅에서 농사를 지을 수 없어서 서쪽으로 진출하려 했다.
 

조선에는 임진왜란 때 일본으로부터 고추, 호박, 고구마 등과 함께 들어온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당시엔 남령초(南靈草), 연다(煙茶), 연주(煙酒)등 다양하게 불렸다. 현재 남아있는 문헌 중 가장 오래된 담배 언급은 1614년 이수광이 펴낸 지봉유설이다. 그리고 여기서도 약초로 와전되어 있다(…). 서구와는 다르게 말아 피우는 시가 대신 파이프 담배라 할 수 있는 '곰방대'부터 들어왔다. 조선시대 담뱃대의 길이마저 반상과 권력의 차이를 반영했으며 양반님네들이 피우던 장죽이 서민들에게 넘어오면서 곰방대로 간소화되었다.
 
조선에 처음 담배가 들어왔을 당시에는 담배에 위아래를 따지는 예절이 없어서 신하들마저 너도나도 임금 앞에서 담배를 피워대는 통에 조회를 하는 정전이 너구리굴이 될 정도였다고 한다. 심지어 서당에서도 훈장과 학도가 같이 맞담배를 피우는 사태까지 있었다고 한다.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담배 피우라고 해놓고 귀엽다고 칭찬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아래에 기술된 것처럼 광해군 때부터 맞담배를 금지하였다. 광해군은 지독한 혐연가였으며 '내 앞에서 담배 피우면 너님 뒤짐'을 시전하여 이 때부터 어른 앞에서는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이 한국의 예절이 되었다. 또한 나중엔 담배 때문에 하도 화재가 자주 생겨서 금연령을 내린적도 있었다고 한다. 정조는 담배 예찬가였는데 또 아들 순조는 혐연가였다고 한다.
 

과거 편두통, 매독 등에 효과가 있는 만병통치약으로 유명하였다. 북미 원주민들 사이에서 한국의 인삼과 같은 취급을 받았으며, 그것이 그대로 유럽에도 이어지게 된다. 유럽의 몇몇 고서적에서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한국의 인삼을 소개하면서, "북미 원주민들 사이에서의 담배와 같이 인삼은 한국에서는 만병통치약으로 불린다"는 소개도 종종 있을정도이다.
 
소설 로빈슨 크루소를 보면 그 당시 담배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잘 알 수 있다. 담배 잎을 럼주에 침지시켜 마시며 열병을 이겨내는 묘사가 실제로 나온다. 물론 실제로 했다가는 니코틴 중독 때문에 골로 가기 딱이다. 작중 설명으로는 '흑인들은 모든 병을 담배 잎으로 치료한다'라고 하는데(…). 사실, 담배를 약으로 쓰던 시기는 담배보다 훨씬 더한것도 약으로 쓰던 시기이다. 당시에는 아무래도 환자 개개인의 목숨보다는 치료가 되는가 안되는가에만 초점을 맞추었기에 가능했던 일이고, 오늘날 의학이 발달하고 현대적인 관점에서의 인권이라는것이 생겨난 이후부터는 당연히 환자를 한방에 골로 보낼 수 있는 그러한 위험한 물질은 효과 유무를 떠나서 사용을 안하는 추세로 흘러 오늘날에 이르게 된다.
 
명말청초에 쓰여진 경악전서에서도 연(烟)이라는 이름으로 담배를 써놓았는데 거의 만병통치약 수준이다. 저자가 골초였다는 야사가 남아있다. 여기서는 담배가 중국 남부에서 퍼지기 시작해 북상했다고 한다.
 
과거 유럽에서는 담배 급성중독[1]의 약으로 사과와 식초를 사용했다고 하니, 혹시 담배로 인해 저런 증상을 겪는다면 한번 시험해봐도 무방하겠다. 저것들은 담배와는 다르게, 해가 될것은 없으니 말이다.
 

구한말(대한제국기)에 이르면 그 곰방대조차 호주머니에 들어갈 정도로 간소화된다. 궐련은 개화기를 전후에서 생긴 것으로 보이며, 초기에는 독하고 비린맛이었으나 최근 들어서 1mg 등 약한 담배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현재 한국에서 타르함량 10mg 이상의 담배는 팔지 못한다. 이 때문에 외국에서는 10mg 이상으로 팔리는 다비도프, 럭키 스트라이크 등도 모두 타르 함량을 상당히 깎아내 출시해야 했다.
 
일제강점기 직전인 1905년에는 일제에게 빚을 갚기 위해 대한매일신보에 '금연 동맹선언문'이 게재되기도 했다. 빚이란 일종의 강제적 차관으로, 조선을 경제적으로 지배하고자 하는 의도가 들어간 차관을 떠안겨 생겨난 빚이었다. 금연하여 담배값을 아껴 빚을 갚자는 운동이었고, 완전히 끊을 건 없이 몇 달간만 담배값을 모으면 빚을 갚을 수 있다는 계산이었다. 기생들이나 고종도 운동에 동참했다고 한다. 이 운동은 결실을 맺어 실제 일부 빚을 갚기는 했다. 그러나 일본에서 수가 틀어지자 또 차관을 떠안기는 바람에 결국 실패. 천하의 개쌍놈들... 이때 발생한 웃지 못할 아이러니로, 담배를 끊은 사람들 상당수가 대용품으로 은단을 구입했는데, 이게 일본 수입품이었다.
 
제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대전을 거치는 동안 군대의 정식보급은 물론 미군은 아예 전투식량에 담배를 포함해 공급하는 통에 전세계에 걸쳐 대량으로 골초를 양성하는 혁혁한(?)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예를 들면 당시 미군이 지급하던 K-Ration의 경우 끼니마다 4개비씩의 담배가 레이션에 공식 포함되어 있다. 미국서 나온 전시광고들을 보면 남녀공히 대놓고 흡연을 권장하며 여성이 담배를 물고 있는 장면들도 광고에 많이 나온다. 공식적으로 미군은 술을 엄격하게 규제하는 대신 담배와 커피를 병사들에게 적극 권장했는지라...
우측 K 레이션 사진을 보면 4개비씩의 담배가 아침,점심,저녁 분량으로 포함
 
반면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는 흡연자체를 혐오했고 여성흡연에 대해 상당히 부정적이었다. 그래서 독일은 오히려 흡연하는 병사들이 담배 지급량이 적어 불만이었다는 안습전설이 전해지며 특히 SS출신의 지휘관들은 흡연 자체를 막는 경우마저 있어서 부하 흡연자들은 더욱 불쌍한 처지였다. 윈스턴 처칠이랑 프랭클린 루스벨트는 독한 시가 흡연자라 혐연자를 이겼다카더라 사족으로 패전 후 독일에선 미군의 담배가 대용화폐로 사용되기도 했다.
 

[JPG external image]
 
한국에서 최초로 자체제작한 담배는 1945년 광복을 기념해서 바로 만들어진 승리 담배. 그 다음으로 동년의 장수연이 이어졌고, 이듬해 1월에 백두산, 무궁화, 백구 등이 생산되면서 국산 담배 역사가 시작되었다. 자세한 것은 링크 참고. 덤으로 한국 담배 가운데 긴 역사를 자랑하는 것은 1949년[2]에 제조가 시작되어서 1981년 11월에 단종된 군용담배 화랑이다.
 
1970년대까지 집안 식구들이 배가 아픈 아이에게 담배를 물렸던 적이 있었다. 과학적으로 보면 당시 구충제가 널리 퍼지지 않았던 시점에서 뱃속에 기생충이 너무 많이 자라있는 경우에 담배를 피움으로써 잠시 기절시킨 것. 담배연기는 기도를 통해 들어가는 것 이외에도 식도에도 들어가기 때문이다. 그래서 70년대에서는 아이들이 담배를 태우는 모습을 볼 수도 있었다. 물론 이상의 담배 예찬론은 과학이 발달하지 못했던 당대의 무지에서 비롯된 것이고, 오늘날 담배는 건강에 안 좋은 기호품일 뿐이다.
 
참고로 북한 담배는 한국산과 차원이 다를 정도로 지독하다고 한다. 경수로 공사 일로 북한에 가서 일하던 한국 관계자들이 북한 측 인사들과 어찌 친해져서 담배를 교환하여 서로 피웠더니 북한 관계자는 뭔 놈의 담배가 피우나마나한 느낌이냐? 반응이었고 한국 측 관계자들은 담배 피우면서 눈물이 날 정도로 독한 거에 놀랐단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은 어떤글이든 상관없습니다. 자유롭게~ 가브리엘조 2016-01-21 10156
796 갑동이 보시는분????? 부산청순녀 2014-06-15 797
795 무한도전 손예진 혀에...?? file [1] wjdgus1 2014-06-15 3704
794 국회에서 통과되었으면 하는 법 [1] 지앤지 2014-06-15 2191
793 양치할때 다들 혀도 닦지 않나요? [1] 카라멜♥ 2014-06-15 2197
792 일 그만뒀습니다 ㅠㅠ 유라♡ 2014-06-15 883
» 담배의 역사- 아랫분 읽어보셔 지앤지 2014-06-15 1113
790 진짜 담배 발견한넘 타임머신 발명하면 가서 족쳐야됨.. 라이너스~ 2014-06-15 898
789 백수의 삶. 인생 [1] 코스모 2014-06-15 2101
788 맘스터치 은근히 양 줄이네요. [1] 김말이님 2014-06-15 2074
787 한밤의 삼거리 치정 난투극. 김말이님 2014-06-15 960
786 그리스 5분만에 골 먹었네요. 김말이님 2014-06-15 627
785 월드컵이 재밌는 이유 김말이님 2014-06-15 715
784 이번 월드컵은 외국인 놀이중 유라♡ 2014-06-15 528
783 그리스 는 역시 잼있는 나라! file 지앤지 2014-06-15 592
782 월드컵 진출 국가대표팀 감독의 연봉 file 지앤지 2014-06-15 899
781 이쁜데 남자외모 안보는 여자들 의외로 꽤 많아요 지앤지 2014-06-15 1036
780 술마시기전 핸드폰은 일단 부숴놔야겠어요. 라이진 2014-06-15 719
779 무한도전은 게스트 없을때가 더 재밌었던거 같아요 [1] C.W 2014-06-15 2255
778 군대에서 육계장 컵라면이 나오다니요.. 천조국급이네요 C.W 2014-06-15 952
777 축구의 유일한 단점 file C.W 2014-06-15 65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