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문/조언을 구할 수 있지만, 답변 의무는 그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Cap+ 후기

조회 수 664 추천 수 0 2014.06.13 03:47:50
Cap+라고 하는 청년층직업지도 프로그램인데
고용노동부에서 외부 강사님을 섭외해서 합니다
 
 
 
오늘 저가 갔다 와서 기억나는대로 약간의 정보를 맛보기로다가 드려보려고 해요
(사진은... 엑페 아크 카메라가 4일내내 먹통이라서 ㅜㅜ)
 

일단 운영 목적은 청년층의 합리적인 진로와 직업 선택 및 직업탐색, 면접 관련 스킬 향상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구직스킬에 대해서 향상 시켜주는 프로그램이라고 보면 됩니다
 

주요 대상은 35세 미만 청년층 구직자 + 진로 미결정자 인데요
영국등에서 출판권 따오시는 분도 있었고 지방에서 as일하다 오신분도 있고 승무원 준비생 등등
본인의 취업과 진로에 관심이 있는 다양한 분들이 있었습니다
 

총 4일 6시간씩 총 24시간 진행되고
80% 이상 참여시 고용노동부에서 수료증이 발급됩니다
결국 전일 출석해야만 수료증이 발급되고  중간에 한번이라도 안나오면 땡 이라는거죠
 

이 안에서는 본명대신 별명으로 불리고 강의 하시는 분도 별칭으로 부르게 됩니다(성격이 내향적이시다는데 파워풀 하셔서 ;;)
 

첫째날은 자신의 흥미와 장점 발견
두번째날은 직업 탐험 및 직업 의사결정
세번째날은 직업정보 탐색 및 이력서 작성 및 점검
네번째날은 자기소개서 작성, 이미지메이킹, 모의면접
 

으로 나눠지고 네번째 날에 자소서를 작성한다고 하지만 세번째 날 후반부 쯤부터 자소서를 써보고 완성해서 네번째 날에 오시라구 합니다
(저는 집에 가자마자 쓰러져서... 아침 7시에 부랴부랴 적고 씻고 버스 지하철 타고 도착 ! 하고 외우려니까 안외워져요 ㅜㅜ 꼭외워가세요)
 

총 4일의 결과를 말씀드리자면
 

취업이란 집을 짓는데 기초공사가 안된 나한테 기초공사를 해준 느낌 이랄까요?
본인이 스펙을 쌓아가고 면접 스킬도 거울보면서 연습하면서 해야 취직이라는게 되는거겠지만
취직이라는 하나의 집을 완성하는데에 큰 틀을 마련해주신거같습니다
모의면접도 학원같은 곳에서 한번 하는데에 15만원씩 주고 한다고 하더군요...(여기는 무료 !)
모의면접때 머리가 백지가 되서 1분 자기소개도 제대로 못하고 으... 엄청 쪽팔렸어요 ㅜㅜ 평소 안나오던 버릇들이 다 나오더군요
다른분들은 대답을 영어로 하고 자신감 넘치고 안떨고 하시더라구요... 어떻게 안 떨고 하시는지 부럽기만...
 

이런 부분도 다 5명 1조로
 

두 조는 고칠점이나 잘한점에 대한 피드백
한 조는 카메라로 영상촬영 및 1분 스탑워치
또 한 조는 면접관
또 한 조는 면접자
 

로 서로 역할을 바꿔가면서 진행됨...
 

피드백을 들어보니 저의 단점이 확실하게 나오더군요 19명이 저에게 시선을 집중하니 압박감도 대단하구요...
실수후에 후하고 한숨을 쉰다던지, 의자를 좌우로 흔들다던지, 시선을 아래로 본다던지, 웃는 얼굴이 아니라던지, 기대어 앉는다 든지  등...
 

아무튼 확실히 저가 다른분들에 비해서 나태했으며 준비가 부족한지 알게 되었네요 흑흑
 

마무으리
저희가 4일동안 단 한명도 결석을 한게 없어서 강사분이 정말 좋아하시더라구요 이런적 오랜만이시라면서 ㅋㅋㅋ
안나올까봐 제일 걱정되던게 저라고 하시더군요 첫날에 좀 맛이 간 상태여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음날 안나올까봐 엄청 걱정하심....
(근데 맨날 내가 첫번째로 오는데... 물도 떠다놓고)
 

관련분야 예산이 적어서 홍보는 제대로 못하고 취업에 열정이 있어서 보고 오시는 분들만 모집을 한다고 하십니다
 

고용노동부 전화하셔서 관련 문의 하시면 잘 답변 해주실거에요
 
 
 

ps1.  남자는 프로그래밍으로 진로를 잘못 설정하는 경우가 많더군요 남자는 21명중 5명이였는데
저를 포함해서 3명이나 프로그래밍과 안맞아서 꼬인 경우더군요..
물론 재능이 있고 일이 맞는다면 말리지 않습니다만 그 일이 무슨 직무를 하는지 나에게 그 직무가 맞는지 알아보고 설정하는게 중요        한걸 뼈저리게 느꼈네요
 

ps2.  여성분들 대다수가 디자이너 승무원 여행가이드 구직자 분들이다 보니 대부분 미인이시더군요.... 네
 

ps3.  저같이 내성적인 사람도 페르소나를 써서라도 활발하게 되는거 같습니다
엮인글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조회 수sort
공지 가브리엘조 답변을 받기위한 질문자 지침서 8164
인기글↑ 회원_23342010 컴퓨터가 왜이럴까요? [2] 59
인기글↑ 회원_11132080 RZ 5 2400G + DDR4 8GB(4×2) 이면... [2] 43
인기글↑ 회원_04791403 i5 96k z390보드추천 file [2] 62
1976 호리리리 롤 알 수 없는 DirectX오류... [3] 15734
1975 강백호 원랜디 플레이 시 가장 기초가 되는 팁. 8616
1974 가브리엘조 답변을 받기위한 질문자 지침서 8164
1973 익명 남자가 여자로 되는 웹툰이었는대 제목이 기억이 안 나요 [1] 4723
1972 평가단 롯데리아는 데리버거세트 가격이 젤싸고 맛조음 ㅋ [4] 4158
1971 김태후 이동식 에어컨) LG전자 휘센 LW-C062PEW [2] 4114
1970 압력밥솥 노트북 키보드 버튼(알빠짐) 수리 문의 드립니다 [3] 4029
1969 후루루룩 에이서 노트북 질럿는데 윈도우 7설치때문에 멘붕이네요 ㅜㅜ [3] 3999
1968 라이너스 마이크로 sd카드 삭제 쓰기금지 [2] 3966
1967 강백호 조립하려고 하는데 도움 좀ㅠㅠ [1] 3653
1966 ICEMAKE windows 10 인증관련 kmspico 질문입니다. [3] 3621
1965 평가단 유재석 명언 기사 나오겠네요. [1] 3491
1964 라이너스~ 토렌트 사이트 속도 빠르고 가입필요없는곳 찾음 ㅋㅋ [1] 3491
1963 사한 윈도우7 그룹정책 차단 메시지 안뜨게 하는법? file [10] 3458
1962 김태후 유전자 조작을 합법화 하게 되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요? [2] 3301
1961 김태후 어제 티비 릴 종류부터 해서 최초 배포 사이트까지 나온 글을 보고 [1] 3293
1960 익명 anygate 공유기에 저절로 암호가 걸렸네요;; [5] 3257
1959 감자칩 한성노트북 P54M 시리즈 통합드라이버. GT840M 탑재 모델 드라이버 3211
1958 NB82 혜화역 맛집 추천좀요 [1] 3191
1957 anonymous 파일노리 관련 용자분 계신가요ㅠㅠ [3] 317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