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처 :  

[클라우드 보안] ① 클라우드 활성화…숙제는 ‘보안’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하 클라우드 발전법)이 오는 9월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하지만 아직 준비가 미흡하다. ‘보안’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은 상황에서 이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은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미디어잇은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인 '클라우드 보안'에 대해 점검해 본다. <편집자주>


[미디어잇 유진상] 클라우드 발전법이 시행되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보다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아직 걸림돌이 남아있다. ‘보안’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IT자원을 소유하지 않고 일부 또는 모두를 빌려 쓰는 형태다. 때문에 물리적인 인프라 및 IT 지출의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단점도 존재한다. 정보 유출 및 서비스 가용성 보장, 안정성, 기존 애플리케이션 서비스와의 연동, 서비스 제공업체의 안정성, 법규제(컴플라이언스) 등 부가적인 보안상의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클라우드 서비스는 다양한 보안 사고로 인해 사용자들을 불안하게 한 바 있다. 지난 2009년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는 테스트 과정 중 중단 사고가 발생했으며 2011년에는 구글의 지메일 서비스에 오류가 발생해 50만 명의 이용자 메시지와 주소록이 사라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두 사고는 특히 원인조차 찾지 못했다. 또 아마존의 EC2는 데이터센터 장애로 고객사들의 서비스가 중단되면서 문제가 됐다.

2013년에는 NSA 감시활동 폭로사건이 발생했다. 미 정보당국인 NSA가 전 세계 700개 서버에 연결된 인터넷 사용자들의 모든 활동을 감시해 왔던 것이 밝혀져 충격을 안겨준 바 있다. 지난해에는 애플의 아이클라우드에서 유명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담은 사진이 유출돼 순식간에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자들은 ‘보안’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기업들은 민감한 데이터가 내·외부로부터 보호되고 있다는 사실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가시성’을 요구하고 있으며, 완전한 접근제어와 서비스 공급업체들의 데이터 열람 권한을 통제하는 기능을 원하고 있다. 현재 IT 인프라의 빌려쓴다는 개념에 대한 거부감, 기존 인프라와의 연동 및 관리 문제, 다양한 취약점 등에 대한 문제를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세부 가이드라인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업계 한 관계자는 “클라우드 법 통과로 공공기관이 클라우드를 도입할 근거는 생겼지만 여전히 보안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후속조치는 없는 상황”이라며 “보안에 대한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지난 2011년부터 클라우드 서비스 정보보호 안내서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에서 데이터 보호 안내서를 개발해 배포한 바 있지만 여전히 부족하다는 평가다. 또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가 2012년부터 실행해 온 ‘클라우드 서비스 인증제’도 여전히 겉돌고 있다.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 관계자는 “클라우드 보안과 관련해 인증제도가 마련됐지만, 이는 다른 한편으로는 규제가 되는 현실”이라며 “인증기관과 보안 인증 강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개선을 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미래부와 KISA 등의 정부기관들은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보안 대책을 세우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KISA는 별도의 보안인증 제도를 개발해 문서점검, 현장실사 등을 통해 사업자들의 보안 수준을 진단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보안서비스 적용과 보안컨설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한근 미래창조과학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최근 열린 클라우드보안워크숍2015에서 “정보보호 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클라우드 보안 인증제, 이용자 보호조치 강화 방안 등을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it.co.kr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CPU/MB/RAM AMD, 윈도10에 최적화된 신형 APU ‘A8-7670K’ 출시 file 라이너스 2015-07-21 800
CPU/MB/RAM 핫한 여름철 뜨거운 PC의 특효약, 앱코 G200 타노스 file 라이너스 2015-07-20 1206
CPU/MB/RAM EFM네트웍스 ‘ipTIME H5005-IGMP’ 스위칭 허브 가격인하 file 라이너스 2015-07-20 1141
업계동향 '지원 종료' 윈도 서버 2003 사용 기업을 위한 2가지 조언 file 라이너스~ 2015-07-20 662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최적화 앱, 효과 얼마나? file 라이너스~ 2015-07-20 1015
업계동향 드론, 이제는 플랫폼 전쟁이다 file 라이너스~ 2015-07-20 633
업계동향 주가 변화로 본 3D 프린터 제조사 명암 file 라이너스~ 2015-07-20 631
네트워크 [클라우드 보안] ① 클라우드 활성화…숙제는 ‘보안’ file 라이너스~ 2015-07-20 488
"갤럭시S6엣지 플러스, 3000mAh 대용량 배터리 탑재"… 왜? file 라이너스~ 2015-07-20 1030
OS 우리나라 스마트폰 가격은 비슷한데… 갤럭시노트4 보니 미국서는 천차만별 file 라이너스~ 2015-07-20 797
삼성, 갤럭시노트5 발표일 한달 앞당긴 8월로 결정하나? file 라이너스~ 2015-07-20 884
네트워크 [700MHz] 저주파 대역 무엇이 좋길래 이 난리인가 file 라이너스~ 2015-07-20 604
CPU/MB/RAM 꽂기만 하면 TV가 PC로 탈바꿈하는 매직 스틱 '스틱PC' file 라이너스~ 2015-07-20 836
윈도 10 무료 업그레이드 “이것만은 알고 하자” file 라이너스~ 2015-07-20 1144
퀄컴 "스냅드래곤 810 발열 얘기는 루머" file 라이너스~ 2015-07-20 561
디지털카메라 시장, 2000만 화소 보급기 시대 열려 file 라이너스~ 2015-07-20 943
갤럭시탭S2, 판매는 8월 부터. file 라이너스~ 2015-07-20 943
CPU/MB/RAM 하스웰과 스카이레이크 사이 2개월, 브로드웰 코어 i7 5775C 존재 의미는? file 라이너스~ 2015-07-20 1250
CPU/MB/RAM 개의 독립된 영역 가진 'DEEPCOOL Tristellar SW' file 라이너스~ 2015-07-20 426
윈도10에 발목 잡힌 인텔·AMD, 하반기엔 웃을까 file 라이너스~ 2015-07-20 613
CPU/MB/RAM 게이밍 키보드, 나에게 어울리는 제품은? file 라이너스~ 2015-07-20 616
CPU/MB/RAM PC 케이스 시장의 트렌드를 이끌다 '앱코' file 오쥔어 2015-07-20 631
CPU/MB/RAM 앱코, '벤투스USB3.0' 케이스 출시기념 예약판매 실시 file 오쥔어 2015-07-18 520
CPU/MB/RAM SanDisk, MLC NAND 채용으로 저렴한 "SSD 플러스" file 김말이님 2015-07-17 458
CPU/MB/RAM Thermalright, Mini-ITX 용 대형 히트 싱크 CPU 쿨러 file 김말이님 2015-07-17 10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