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질문/조언을 구할 수 있지만, 답변 의무는 그 누구에게도 없습니다.


안녕하세요...전 창원사는 20대 흔남입니다..

누나..안녕

이 글을 보지 못하겠지만 글 남길게...

누나가 결혼해야 겠다는 문자를 받은지...이제 이틀이 지났는데..아직도 난 실감이 안나...

나 때문에 지난 2년간 너무 힘들었던 누나를 생각하면...난 너무 미안하구,,,

해주고 싶은것,,,주고 싶은것두..너무 많았는데.. 결국 우린 현실에 무릎꿇게 됐구나..

이제 조금만 더 있음 되는데...곧 있음 졸업하고 일하는데... 내가 2살만 더 많았더라두...

이제 다 소용없는 말이겠지..

우리 처음 사귀기로 한 2년전...군대 전역하구..마트에서 아르바이트하다 누나 처음 봤지...혼자서 가슴앓이만하다 누나랑 사귀게 되구...나 얼마나 행복했는지 몰라.. 아이처럼 뛰어다니구...좋아하던 생각에..웃음이 나와.. 허락이 된다면..그때로 돌아가고 싶었을 정도로...

그리고 곧 양쪽 부모님들 아시구..우리 여보야...정말 너무 힘들었었잖아...나때문에..지금껏 힘들었던거 생각하면 아직도 눈물만 계속 난다...어쩜 좋아... 우리 이제 이틀뒤에 마지막 인사하기로 했잖아...

정말..밝은 표정으로 봐야 하는데...날마다 울기만 하구...고추 떼야겠다..그치..?

우리 이틀 뒤에 볼땐 정말 재밌게 ..평소보다 더 행복하게.. 얼굴 보자..세상 그 누구보다..행복한

연인처럼...있잖아..기억나? 나 정말...돈 한푼 없어가지고 버스비도 없는거 알구...누나 흐느끼고..

그 다음날 나한테 돈 준거... 나 그때 집에 와서 정말 많이 울었었어...내가 해주진 못할 망정....

나 같은거 아니었음 얼마든지.. 훨씬 좋은 사람 만나 행복하게 살 사람이..나 같은거 때매..

저렇게 맘고생하는거보면.... 견딜수가 없더라...

정말 잘해주고 싶었고...세상 누구보다 사랑하고 싶었는데...우리한테 이제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것 같다... 이렇게 부족하고 못난 나...여지껏 만난 사람중에서 내가 제일 좋았다구..

말해준 누나...죽을때까지 내 가슴속에 묻어둘게...

나..꼭 이거만 약속할게..! 세상 누구보다 성공하겠다고..! 누나가 나 믿고 기다려준...그 시간..

내가 꼭 갚을게...우리 양쪽 부모님들이 틀렸다는거.. 내가 꼭 보여줄게...누구보다 멋진 모습으로..

그리고..부탁 하나만 할게..아프지마..제발.. 누나 몸 잘 챙겨...

그리구...세상 누구보다 누나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 만나길 바래..

내 바람은 그거 뿐이야... 좋은 사람이랑 결혼해서 누나 닮은 이쁜 아기 낳고 사는거...

건강해..그리구..사랑해...우리 다음에 만날땐...누가 먼저 급하게 나오지 말구...서로 같은날 태어나서...

끝까지 사랑하자....내가 꼭 누나 찾을게...안녕..내 첫사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최근 수정일 조회 수
공지 답변을 받기위한 질문자 지침서 가브리엘조   2016-04-26 16:21 8154
인기글↑ 높은 DPI 설정에서 디스플레이 배율을 사용하지 않음 [4] 회원_62672361   2019-02-10 00:13 84
인기글↑ 컴잘알 행님들 컴터 견적좀 봐주세요ㅠㅠ [6] -제발   2019-01-14 13:00 96
인기글↑ r5 2600x PBO VS i5 9600k [3] 회원_99112637   2019-02-04 05:33 70
568 공부 스트레스 이렇게 푼다.jpg file 김말이님   2011-10-19 16:32 606
567 [연애편지]-같은 이유로 헤어질까봐 망설이는 연인들에게. 김말이님   2011-10-19 16:31 801
566 [연애편지]-어느덧 사랑이 집착이 되어있었네요 김말이님   2011-10-19 16:29 515
565 [연애편지]-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이별극복방법) 김말이님 1 2011-10-19 16:28 1208
564 [연애편지]-헤어진 남친에게.. 보낸 엄마의문자 김말이님   2011-10-19 16:27 750
563 (재회조언) 약간의 조언드릴게요. 김말이님   2011-10-19 16:10 786
562 [연애편지]-나는그냥니가웃긴다. 김말이님   2011-10-19 16:09 899
561 [연애편지]-내가멍청했어 아후회되 김말이님   2011-10-19 16:08 632
560 [연애편지]-착한남잔줄 알았는데 뒤통수 제대로맞았습니다....(억울억울) 김말이님   2011-10-19 16:07 897
» [연애편지]-8살 연상이었던 내 첫사랑 누나에게... 김말이님   2011-10-19 16:06 942
558 커뮤니티 사이트 추천합니다. 김말이님   2011-10-16 19:22 760
557 데이트 비용!! 요즘 개그로 풀어봤음~어떻게 생각해요들? 김말이님   2011-10-16 18:00 561
556 회사 스트레스 어떤게 있나여? 김말이님   2011-08-06 08:16 993
555 ■□■□ 남자의 고백이 실패하는 이유 ■□■□ 김말이님   2011-08-06 08:14 611
554 인터넷 사업? 해본신 분 계신가요? [1] 익명   2014-05-31 06:37 1285
553 더이상 정치글은...naver 익명   2014-05-31 06:36 697
552 박원순을 깐다고 일베가 아니다. 익명   2014-05-31 06:36 785
551 저희쪽 ...교육감후보중에..전과가클래스다르신분계시네요 [2] 익명   2014-05-31 06:36 1361
550 컴퓨터가 ..하.. 익명   2014-05-31 06:35 670
549 자~지금 이념 논쟁하고 있을 시간이 아닙니다!! 익명   2014-05-31 06:35 60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