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1255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 나름의 이별 극복법을 여러분께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그렇습니다. 전 전남친에게 차였어요.

눈치가 없었던 건지 예상도 못하게 차여서 충격이 참 컸죠.^^;

그렇지만 다들 그렇듯 시간이 약이라고 한달이 지나니 저도 나름대로 대처방법이 생겼네요.

1. 미련버리기

서로 합의하가 아니라면, '난 아직도 너인데, 넌 내가 아니다.' 라는 걸 받아들이기 힘들껍니다.

첨에 전 그걸 받아들이기가 무척 힘이 들더라구요. 열어놓지도 않은 전 남친 싸이를 들락날락 하면서 혹시 여자가 생긴건 아닐까 온갖 생각을 하면서...그래서 다시 집근처로 찾아가서 난 납득이 되지 않는다 다시 설명해 달라 하며 찾아가서 이야기 하고 매달렸어요. 그런데 그사람 다시 생각해볼것도 없다며, 그 다음날 딱 잘라 말하더군요. 그리고 너무 힘들어서 카톡으로 장문으로 문자도 몇번 보냈어요. 카톡은 읽었지만, 답장이 없는...다행인지 불행인지 차단은 안했더군요.

여기서 요점은! 미련이 남거들랑 해볼 수 있는데 까지 해보자. 그리고 받아들이자. 라는 겁니다.

2. 번호 지우기, 일촌 끊기 등

그사람이 카톡에 날 차단시켰나 안시켰나 궁금하시죠?

네이트온에 날 삭제 시켰나? 차단시켰나 궁금하시죠?

궁금해 하지 마세요. 번호! 너무 많이 써서 지워도 외워지실 겁니다. 그러나 지우세요.

그사람 카톡상태 메세지가 무엇인지, 사진이 무엇인지, 싸이...다이어리에 무슨 글을 썼는지...

그런거 신경 쓰시면 내 마음이 더 다치게 됩니다. 눈물을 머금고 외워지지만 번호 지우시고, 일촌 끊으세요. 나중에 상대쪽에서 먼저 번호지우고, 일촌 끊은걸 알면 님들 기분 더럽습니다.

3. 혼자 있는 시간을 줄이기

혼자 있으면, 그사람이 너무 생각이 많이 납니다. 친구들을 만나 헤어진 그사람 이야기를 하게되더라도 괜찮습니다. 혼자 있는 시간을 만들지 마세요. 혼자 있으면 너무 우울해져요ㅠ 그리고 자꾸 그사람은 잘지내고 있을까, 나는 이렇게 힘든데, 어쩜 나한테 이럴수 있나 내가 어떻게 했는데...이런 생각이 자꾸 드실겁니다. 이런생각 다 부질없습니다. 집에 있지 말고 누군가를 만나 코에 바람을 넣어주세요. 기분전환이 될겁니다.

4. 바보상자와 친해지기

전 드라마를 무지 좋아합니다. 그런데 요즘 바보상자와 더 친해지게 되었어요. 왜냐! 티비를 보고 있으면 잡생각이 들지 않거든요.^^ 내가 내 감정을 컨트롤 할 수 있을때 까지 당분간 바보상자와 친해져보세요. 잡생각이 사라질꺼예요ㅎ

<추천 프로그램>(여자사람을 위한 그리고 요즘 제가 즐겨보는)

우리결혼했어요

무한도전

유진의 겟잇뷰티(우리...예뻐져야해요!)

하이킥_짧은 다리의 역습(월요일날 시작한거죠?ㅎ)

러닝맨

로맨스가 필요해(이거 강추합니다. 케이블티비에서 한건데, 여자사람분들 보시면...정말 좋아요!)

슈퍼스타K

등등

5. 책과 친해지기

전...제가 한 연애의 문제점이 있었던 것 같아 그걸 파악하고자 헤어진 후 연애관련 책을 몇권 봤어요. (연애를 글로 배웠습니다ㅜㅋㅋㅋ) 물론 거기 나오는 것들이 100프로 맞다는 보장은 없지만, 내가 너무 잘못하고 살았나? 다음엔 그러지 말아야지ㅎㅎ 그런것도 좀 느꼈습니다.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심리학이 연애를 말하다

사랑하고 싶은 스무살 연애하고 싶은 서른살

좋은 이별 : 김형경 애도 심리 에세이
등등
6. 예뻐져야 해요
- 저...헤어지고 2주간 내가 내가 아니었던 시기가 있었어요. 2주정도 지난 후 어느날 거울을 봤는데, 피부가완전 폭삭 늙어버렸더라구요. 그때 그런생각이 들었어요. '아픈건 아픈거고 피부관리는 해야겠다!'
그동안 힘들긴 했었나봐요, 보이지않던 기미, 주근깨가 나좀봐줘요 하며 눈 밑으로 보이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저...홈쇼핑에서 파는 마스크팩을 한박스 구매하게 됩니다. 열심히 필링하고 열심히 마스크팩 하고! 요즘...피부가 다시 돌아오고 있어요.^^
- 헤어진 후 한동안 밥을 못먹어서... 감사하게도(?) 옆구리 살과 뱃살이 조금 사라졌더라구요. 이 기회를 놓지지 말고 우린...살과의 전쟁을 선포합니다. 이 기회에 다이어트를 해요!
- 갑자기 머리 스타일이 바꾸면 누가 그러죠? 실연당했니?....네 맞습니다 맞고요. 그렇게 헤어스타일 변화를 주면서 기분전환이라도 해주세요.
7. 하고싶었던 일들
그동안 혼자가 아니라 둘이라 해보지 못한 일들 많으실 꺼예요. 그사람이 싫어해서 또는 그사람과 시간을 보내느라...이젠...그러지 마세요. 자, 이제 펜과 종이를 준비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해 보고 싶었던 일들을 써보세요. 그리고 하나하나씩 해보십시다!
뭔가를 배우는것도 좋을 것 같아요.! 전 지금 뭘 배워볼까 찾고 있습니다.
요가, 수영, 방송댄스, 기타, 피아노, 영어 등등
8. 너무 힘들어 마세요.
당신만 힘든거 아닙니다. 헤어진 쪽도 힘들껍니다. 그리고 판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 힘드실껍니다.
그치만 이 시간...온전히 혼자 이겨내야 하는 시간이예요.
너무 힘들어하면 님들을 보시는 부모님, 친구들도 힘들어집니다.
제 얘기를 조금 하자면, 엄마가 절 안아주시면서...
'그 친구 많이 생각나?' 하시더라구요. 제가 '응...너무 기억이 많이 나서 힘들어." 라고 했어요.
그순간 그사람 때문에 힘들어 하는 날보면서 엄마는 더 힘들 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리고 이제 씩씩하게 이겨내야지!하는 결심을 했습니다.
누구의 탓도 하지 말았으면 좋겠어요. 우리의 헤어짐이 그사람 때문도 아니고 나때문도 아닙니다.
그냥 우리사랑이 여기까지였을 뿐이예요.
그사람이 헤어진지 일주일안에? 한달안에 누굴 만나든 속상해 마세요.
날 정말 사랑했을까? 그런생각 마세요. 내가 그사람 사랑했으니 된겁니다.
세상에 그런 사랑 또 못할꺼 같죠? 그 사람말고는 날 그만큼 더 사랑해줄사람 없을꺼 같죠?
있습니다. 똥차가 가고 벤츠가 온다잖아요!^^
이별에 힘들어 하는 모든 분들...힘내세요!
세상에는 당신을 사랑해주는 엄마, 아빠, 동생, 친구들이 있습니다.
P.S. 회사 다니시는 분들...빨리 극복하시길 바래요. 저 제정신이 아니었던 3주동안 잘못처리해둔 일 때문에 2주간 야근했습니다ㅠ

묻고답하기

질답게시판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답변을 받기위한 질문자 지침서 가브리엘조 8240
노트북 사양 비교 부탁드립니다. 3 file 회원_15144651 34
PCIe 레인: CPU의 지원 레인 수와 칩셋의 지원 레인의 수는 서로 관련 있나요, 없나요? 1 회원_97919350 43
그래픽카드 질문드립니다. 1 회원_84098191 53
방금 예비군 관련해서 문자가 왔습니다 2 익명 1458
살면서 실험, 또는 시험해본 횟수 몇 번이나 되시나요? 1 익명 1450
고승덕이 당선되지 않을까요...? 익명 718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커뮤니티입니다. 김말이님 863
◈)-전 세계0.13%만되는건데..넌 됨? 1 김말이님 936
블로그 사이드 위젯 꾸미기 1종 김말이님 638
수능본 6수생인데요 학교3곳중 어딜갈지 선택좀 김말이님 854
(동성)룸메이트와 풋풋한 고백 28편 김말이님 1086
여자를 고를때 이쁘면 장땡인가의 이유 김말이님 692
고백하고싶어도 할수없는... 김말이님 550
생활보호자대상자가 된게 자랑인 사연 김말이님 529
공부 스트레스 이렇게 푼다.jpg file 김말이님 613
[연애편지]-같은 이유로 헤어질까봐 망설이는 연인들에게. 김말이님 808
[연애편지]-어느덧 사랑이 집착이 되어있었네요 김말이님 516
[연애편지]-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이별극복방법) 김말이님 1255
[연애편지]-헤어진 남친에게.. 보낸 엄마의문자 김말이님 799
(재회조언) 약간의 조언드릴게요. 김말이님 795
[연애편지]-나는그냥니가웃긴다. 김말이님 899
[연애편지]-내가멍청했어 아후회되 김말이님 636
[연애편지]-착한남잔줄 알았는데 뒤통수 제대로맞았습니다....(억울억울) 김말이님 905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 101 Next
/ 10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