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회 수 2312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흡연 문제 때문에 회원님들의 감정이 상당히 격화되어 있는데,
다들 마음을 가라앉히셨으면 하네요.
 
 
 
 
 
지금은 아랫집이 이사를 가서 고통 겪을 일이 없지만
전에 살던 아랫집 아들이 화장실에서 담배를 끊임없이 피워댔습니다.
 

두 번 내려갔습니다.
처음에는 아예 문을 안 열어주다가
두 번째(그때는 일요일)에는 그 집 어머니가 나오시더군요.
 
 
 

대화체로 재구성
아들 놈은 뒤에 서 있는 상황
 

"화장실은 너무한 거 아니냐. 밀폐된 공간이니 냄새가 빠져나가지를 못한다."
"(바로 옆 내)방까지 냄새가 들어와서 더운 여름에도 문을 못 열 지경이다."
 

그랬더니
 

"복도에서 들어오는 거 아니냐? 담배 좀 피울 수도 있는 거 아니냐?"
 

당당하더군요. 미안한 기색은 전혀 없고,,,
 

"복도? 말 같지도 않은 말씀은 하지 마시구요."
"냄새가 방까지 들어오는데 그럼 내가 내 방에서 나가야 하나?"
"담배 좀 피울 수 있는 거 아니냐? 내가 내 집에서 피우는데 네가 무슨 상관이냐 이런 말씀이신가?"
"그러면 나도 앞으로 내 집에서 마음것 뛸 테니 층간소음으로 절대 항의하지 마시라."
 

참다참다 내려갔습니다.
하루에도 몇 번을 피워대던지 수건을 쓰지도 못할 정도로 냄새가 배고
바로 옆 제 방까지 냄새가 들어오는데 정말 <환장>하는 줄 알았습니다.
 

그 다음부터는 가끔식 피우더군요.-_-:::
나중에 이사를 가서, 저 같은 비흡연자 입장에서는
아랫집이 바뀌었다는 게 이렇게 좋을 수가 없습니다.                                                                                                      
 

길빵이 아닌 실내 흡연으로만 쟁점을 줄여 보았을 때,
흡연자분들, 한 마디로 집 밖에 나가기 귀찮은 거죠?
                 남한테 피해가 가든 말든 내 알 바 아니고?
그런 분들이 층간소음을 비롯해 본인들이 손해보는 건 또 못 참겠죠.
 

내가 싫으면 남도 싫은 법인데,,,

묻고답하기

질답게시판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답변을 받기위한 질문자 지침서 가브리엘조 8240
노트북 사양 비교 부탁드립니다. 3 file 회원_15144651 34
컴퓨터 인터넷 렌선을 꽂아도 연결이 안됩니다... 2 회원_51456434 300
PCIe 레인: CPU의 지원 레인 수와 칩셋의 지원 레인의 수는 서로 관련 있나요, 없나요? 1 회원_97919350 43
아랫집 화장실 담배냄새 (개인경험담) 1 평가단 2312
왜 자꾸 흡연자 비흡연자 대립구도로 가는지 모르겠네요. 2 레종 1994
엄~~~청나게 복잡한 문제.. 해결법 아실분이 계실지; 1 C.W 1183
아침부터 이상한? 미친?ㅊㅈ를 봤어요 ㅡㅡㅋ 3 anonymous 1722
어휴..버스자리 매너 더럽네요.. 5 anonymous 1667
툭하면 일자리 보는 눈 높다고 하는데 anonymous 717
아저씨들이 길빵하는 이유는 이해가 갑니다. 1 김태후 1976
LG G3 펌웨업데이트 진행[엄청난 개선있음 꼭확인] 김태후 1042
롯데리아 핫크리스피버거 먹어보신분? 3 anonymous 2158
집에 전기 차단기가 내려갔는데요.. 2 anonymous 1916
아이핀 성인인증 문제 anonymous 827
디스플레이 업계의 전망을 어떻게들 보시나요? 1 코스모 1980
담배는 길빵만 막으면 되잖아요? 1 김말이님 2013
담배값 인상, 10년 만에 대폭…충격 "3000원 이상 올린다고?" NB82 859
술은 진짜 무슨 맛으로 먹나요??? 4 anonymous 1850
이조라는 표현 자체가 되게 자기가 얼마나 못 배운지 알 수 있는 표현 아닌가요? 2 anonymous 1656
영화 - 하이힐 후기 1 anonymous 1550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쳐 페스트 (스포) 1 anonymous 1708
영화 브레이크- 마지막 5분에 빡친(?)영화 1 anonymous 1550
영화-우는남자 보면서 몰랐던건데.. 1 anonymous 1586
Board Pagination Prev 1 ... 55 56 57 58 59 60 61 62 63 64 ... 101 Next
/ 10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